• 당뇨병의 종류

• 제1형 당뇨병 ( 인슐린 의존형 당뇨병 )

바이러스 감염이나 다른 유전적, 환경적, 자가 면역성 반응 등에 의해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의 베타세포가 파괴되고 이에 따라 인슐린의 분비가 절대적으로 감소되어 인슐린 분비 능력이 거의 없어져 생기는 질환입니다.

주로 아동기나 청소년기(사춘기)에 많이 발생합니다. 인슐린의 결핍으로 포도당 이용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아 지방이 주요 에너지원으로 혈액 내 포도당과 지방산이 축적되어 삼투압이 증가하여, 심한 경우 산혈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고혈당에 의한 특징적 증상(다음, 다뇨, 체중감소)들이 잘 나타나며 치료로는 인슐린의 절대적인 부족을 보충하기 위해 인슐린 치료가 권장됩니다.

제1형 당뇨병 환자의 경우에는 철저한 혈당조절이 눈, 신장, 신경 등 여러 장기들의 합병증발생을 예방함이 여러 연구에서 보고되고 있으므로 반드시 철저한 혈당조절이 필요하겠습니다. 혈당은 식전이 80-120mg/dl 사이, 취침전이 100-140mg/dl 사이를 유지하는 것이 합병증 발생을 감소시킵니다.

우리나라의 제1형 당뇨병의 발병률은 전체 당뇨병의 약 1%정도인데 반해 미국을 비롯한 서구에서는 전체의 약 30%를 차지하여 종류에 따른 당뇨병의 발병률에는 민족간의 차이가 심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 제2형 당뇨병 ( 인슐린 비의존형 당뇨병 )

췌장의 베타세포에서 인슐린이 어느 정도 분비되지만 양이 부족하거나 작용력이 감소하여 고혈당을 나타내지만 생명 유지를 위해서는 외부로부터 인슐린을 반드시 공급할 필요가 없다고 하여 지어진 이름입니다.

인슐린의 작용력이 감소되어 혈당이 높아지는 현상을 인슐린 저항성이라고 합니다. 주로 20~30세 이후에 주로 발생하므로 성인형 당뇨병이라고도 합니다. 우리나라 당뇨병 환자의 99% 이상이 이에 속합니다. 치료는 운동요법, 식이요법, 약물요법 등 고혈당의 정도에 따라 다양하게 방법이 선택될 수 있습니다.

인슐린 비의존형에는 비만형과 비비만형으로 나눌 수 있는데 미국을 비롯한 서구 여러 나라에서는 주로 비만형을 많이 볼 수 있으며,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권에서는 비비만형이 주를 이룹니다.

• 임신성 당뇨병

임신 중 당뇨병이 발생하는 것으로 이런 경우 대부분은 분만 후 당뇨병 증상이 없어집니다.
임신 중 지속적인 고혈당을 유지하는 경우 인해 임산부뿐만 아니라 태아에게까지도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임산부 공복혈당이 105mg/dl, 식사 후 2시간 후 혈당이 120mg/dl이상일 경우, 인슐린을 공급하여 혈당을 정상으로 유지하여야 합니다.

• 기타 당뇨병

제1형 당뇨병이나 제2형 당뇨병처럼 인슐린에 따른 직접적인 원인에 의해 나타나는 당뇨병이 아니라 다른 질병이 이미 있는 상태에서 그 질병으로 인해 이차적으로 발생하는 당뇨병을 말합니다. 췌장에 손상을 초래하는 모든 질환은 당뇨병을 일으킬 수 있으며, 이러한 질환에는 췌장염, 췌장외상, 췌장절제, 췌장암 등이 포함됩니다.
그 외 인슐린의 작용에 반대되는 호르몬이 과다로 분비되는 질환에서도 당뇨병을 일으킬 수 있으며, 이러한 질환에는 갑상선기능항진증, 부신 피질기능항진증, 성장호르몬 과다증, 카테콜라민 과다증 등이 있습니다.